접속중 회원
새로고침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 손님

축하----->> 연세대 공학대학원 동문 공업경영22회 "신동설" 박사 출판 기념회

  • 총동창회관리자
  • 2018-11-05 14:23:54
  • 조회 100
  • 추천 0

 

 

 

연세대 공학대학원 동문이신 "신동설" 박사님께서 출판 기념회를 하십니다.

 

동문 선,후배님께서 많이 참석하시어 축하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ㅇ 일시: 2018년 11월 15일(목) 18시00분
ㅇ 장소: 영등포50플러스센터 여의도복지관4층 강당
- 9호선 샛강역 3번 출구 직진 50미터


ㅇ 주요내용은 아래 참조해 주세요.
신동설, 문화유산, 답사를 넘어서다.
신기방기 동감 100배
썰방별곡 문화유산 빅픽처 대발견

16세기, 정철의 ‘관동별곡’이 있었다면 21세기에는 신동설의 ‘썰방별곡’이 있습니다.
선조들이 남겨준 우리 문화유산을 건축경영, 예술경영, 가치경영, 과학경영, 감동경영 등

품질경영학적 시각으로 보았다.
다뉴세문경을 첨단 반도체 기술인 과학경영으로, 안견의 몽유도원도는 고객감동, 숭례문

화재참사는 국가 품질 손실비용 등 문화유산에 숨겨진 이야기를 경영으로 재발굴한 것이다.
‘썰’은 말씀을 뜻하는 說(설)에서 변화된 것으로 ‘이야기’, ‘방’은 ‘찾을 방’(訪), 별곡은 우리 고전 문학 시가 중 하나인 관동별곡에서 따왔다.
설을 쎄게 발음하면 썰이 되고 재미와 동감이 없으면 썰이 아니다.
문화유산을 보는 상상의 끝, 썰방별곡!

참여자보기
게시글이 어떠셨나요?
다른 이모티콘을 한번 더 클릭하시면 수정됩니다.
처음으로 반응을 남겨보세요!

0개의 댓글

댓글비밀글수정삭제
로그인 후 댓글을 등록 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조회된 데이타가 없습니다.
화살표TOP